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4-11-22 (토) 19:01
ㆍ추천: 0  ㆍ조회: 162      
IP: 112.xxx.167
우체부와 꽃길


    * 우체부와 꽃길 *

    미국 센프란시스코 작은 마을에 요한이란 집배원이 있었다. 그는 젊었을 때부터 마을 부근에 약 50마일의 거리를 매일 오고 가며 우편물을 배달하였다. 어느 날 요한은 마을로 이어진 거리에서 모래먼지가 뿌옇게 이는 것을 바라보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나는 계속 이 황폐하고 삭막한 길거리를 오고 가며 남은 일생을 보내겠구나" 풀이나 꽃 한송이도 없는 황페한 거리를 걸으며 요한은 깊은 시름에 잠겼다. 그러다가 그는 무릎을 탁 치며 혼잣말을 하였다. "이것이 매일 내게 주어진 일이란면 그것이 매일 반복된다고 해서 무엇이 걱정이란 말인가? 아름다운 마음으로 내 일을 하자. 아름답지 않은 것을 내가 아름답게 만들면 되지." 그는 다음 날부터 주머니에 들꽃 씨앗을 넣어가지고 다녔다. 그리고 우편배달을 하는동안 짬짬이 그 꽃씨를 길섶에 뿌렸다. 그 일은 그가 50마일의 거리를 오가는 동안 쉬지 않고 계속되었다. 이렇게 여러해가 지나고 요한은 콧노래를 부르며 황폐한 걸히가 이니고 오색꽃이 만발한 꽃길을 지나 우편물을 배달하게 되었다. 그가 배달을 위해 걸어다니는 길 양쪽에는 노랑, 빨강, 파랑 오섹 꽃들이 다투어 피어났고 그 꽃들은 4계절 이어서 피어주었다. 그 꽃들을 바라보며 요한은 자기의 인생이 더 이상 황막하다고 여기지 않게 되었다. 그 길은 지금도 아름다운 꽃길로 소문이 나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아름다운 거리가 되었다. 옮긴글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5 5월의 편지 류근영 2015-05-02 137
54 빌게이츠가 말한 명언 류근영 2015-04-19 151
53 1%의 행복 류근영 2015-04-03 152
52 마음 따뜻한 이야기 류근영 2015-03-16 148
51 대구사나이 나운도 남자라는 이유로 [1] 류근영 2015-03-11 149
50 최성봉의 감동의 노래 [1] 류근영 2015-02-28 144
49 라오스 기행 [1] 류근영 2015-02-19 146
48 코카콜라 회장의 유서 !! 류근영 2015-02-14 180
47 아시아의 별 베트남 기행 [2] 류근영 2015-02-11 146
46 질문 종친회에대한 질의 류철희 2015-01-24 2
45 항암약초 다들건강 하세요 그리고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2] 류근열 2015-01-02 74
44 가장 소중한 선물 류근영 2014-12-04 163
43 우체부와 꽃길 류근영 2014-11-22 162
42 아버지의 손을 잡을 때 류근영 2014-11-15 155
41 역경속에핀꽃 류근영 2014-11-07 165
40 배려의 힘 류근영 2014-10-30 145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