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5-11-15 (일) 04:31
ㆍ추천: 0  ㆍ조회: 136      
IP: 218.xxx.224
어느 버스 운전기사의 가슴아픈 사연


어느 버스 운전기사의 가슴아픈 사연

스위스에서 있었던 실화라고 합니다. 어느 날 한 관광버스가 손님을 싣고 관광지에서 돌아오는 길에 일어난 사건 이었습니다. 관광객들은 모두가 지쳐 잠에 빠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고개를 막 넘어가려는 순간 운전사는 브레이크에 이상이 생긴 것을 발견 했습니다. 브레이크가 고장난 채로 내리막길에 접어든 버스는 속도가 점점 더 빨라졌고, 당황한 운전사의 떨리는 눈동자에는 경사가 급한 내리막 길이 펼쳐진 다섯개의 급커브길이 보였습니다. 버스에 점점 가속이 붙자 눈을 뜬 관광객들은 뭔가 이상이 생긴것을 눈치채고 흥분하여, 소리를 지르고 이성을 잃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지만 운전사는 침착하고 조심스럽게 커브길을 한 두개 잘 운전해 나갔습니다. 마침내 그는 마지막 커브길을 통과 하였고, 그러자 관광객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 했습니다. 이젠 마을길은 지나 반대편 언덕으로 올라가 차가 자연히 서기만 하면 되는 것 입니다. 그런데 그때 저 멀리 아이들이 길에서 놀고 있는 모습이 보이는게 아니겠습니까. 깜짝 놀란 운전사는 경적을 울려 피하라고 경고를 하였습니다. 모든 어린이들이 그 소리를 듣고 피했지만 아직 한 아이가 그 자리에서 우물거리고 있었습니다. 순간 운전사는 관광객을 살려야 할지 저 어린아이를 살려야 할지 갈등하다가결국 그 어린 아이를 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버스는 예상데로 건너편 언덕에서 멈춰 섰습니다. 운전사는 차가 서자마자 그 아이에게로 뛰어 갔습니다. 그러나 아이는 이미 죽어 있었습니다. 둘러서 있던 사람들이"살인자"라며 수군거리기 시작 했습니다. 운전사는 아무 말없이 아이의품에 고개를 묻고는 아이를 안은채 흐느끼며 옆의 오솔길로 걸어 들어 갔습니다. 사람들은 쫒아 가면서까지 "살인자"라며 수군거렸습니다. 그 순간 한 젊은이가 외쳤습니다. "모두들 그만 둬요"당신들은 운전사를 비판할 자격이 없단 말입니다. "저 아이는 바로 운전사의 아들이란 말입니다". 그 아이는 소리를 들을 수 없는 아이 였습니다. 정말 슬픈 이야기 입니다. 만약 내게 그런 상황이 닥치면 나는 과연 어떻게 할까요. 우리는 가끔 이런 감동적인 이야기들을 접하면서 거칠고 이기적인 마음들을 정화 시켜야 겠습니다.
(옮긴 글)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2 모란봉악단 세계명곡 메들리 류근영 2016-01-05 152
101 어느 산 입구에 써 있는 글 류근영 2015-12-30 149
100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사랑이야기 류근영 2015-12-23 130
99 중국 산시성 기행 류근영 2015-12-18 143
98 급난지붕(急難之朋) 류근영 2015-12-10 139
97 아내의 빈자리 류근영 2015-12-01 140
96 세상을 보게 해주는 창문 류근영 2015-11-23 136
95 英BBC가 發表한 幸福 류근영 2015-11-21 163
94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가위.바위.보 류근영 2015-11-20 142
93 五福(오복)은 무엇일까요? 류근영 2015-11-19 138
92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류근영 2015-11-17 135
91 어느 버스 운전기사의 가슴아픈 사연 류근영 2015-11-15 136
90 시골의사 박경철박사의 이야기 류근영 2015-11-08 173
89 어느 며느리 이야기 [1] 류근영 2015-11-01 136
88 [감동스토리]홀로된 어느 노인의 삶 류근영 2015-10-29 137
87 깊이 생각을 하게하는 이야기 류근영 2015-10-25 13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