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5-11-01 (일) 08:05
ㆍ추천: 0  ㆍ조회: 135      
IP: 218.xxx.224
어느 며느리 이야기


어느 며느리 이야기

말로는 누구에게고 져 본 적이 없는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이를테면 말발이 아주 센 초로의 할머니였습니다. 그런데 그 집에 똑똑한 며느리가 들어가게 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저 며느리는 이제 죽었다!" 라며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시어머니가 조용했습니다. 그럴 분이 아닌데 이상했습니다. 그러나 이유가 있었습니다. 며느리가 들어올 때 시어머니는 벼르고 별렀습니다. 며느리를 처음에 꽉 잡아 놓지 않으면? "나중에 큰일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시집살이를 시켰습니다. 생으로 트집을 잡고 일부러 모욕도 주었습니다. 그러나 며느리는 전혀 잡히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며느리는 그때마다 시어머니의 발밑으로 내려갔기 때문입니다. 한번은 시어머니가 느닷없이 "친정에서 그런 것도 안 배워 왔냐?" 하고 생트집을잡았지만 며느리는 공손하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친정에서 배워 온다고 했어도 시집와서 어머니께 배우는 것이더 많아요. 모르는 것은 자꾸 나무라시고 가르쳐 주세요." 하고 머리를 조아리니 시어머니는 할 말이 없습니다. 또 한번은 "그런 것도 모르면서 대학 나왔다고 하느냐?" 시어머니는 공연히 며느리에게 모욕을 줬습니다 그렇지만 며느리는 도리어 웃으며? "요즘 대학 나왔다고 해봐야 옛날 초등학교 나온 것만도 못해요, 어머니!" 매사에 이런 식이니 시어머니가 아무리 찔러도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무슨 말대꾸라도 해야 큰소리를 치며 나무라겠는데, 이건 어떻게 된 것인지 뭐라고 한마디 하면, 그저 시어머니 발밑으로 기어 들어가니, 불안하고 피곤한 것은 오히려 시어머니 쪽이었습니다. 사람이 그렇습니다. 저쪽에서 내려가면 이쪽에서 불안하게 됩니다. 이쪽에서 내려가면 반대로 저쪽에서 불안하게 됩니다. 먼저 내려가는 사람이 결국은 이기게 됩니다. 사람들은 먼저 올라가려고 하니까, 서로 피곤하게 되는 것입니다. 나중에 시어머니가 그랬답니다. "너에게 졌으니 집안 모든 일은 네가 알아서 해라." 시어머니는 권위와 힘으로 며느리를 잡으려고 했지만, 며느리가 겸손으로 내려가니 아무리 어른이라해도, 겸손에는 이길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세상에 겸손보다 더 큰 덕목은 없습니다 내려갈 수 있다면 그것은 이미 올라간 것입니다. 아니, 내려가는 것이 바로 올라가는 것입니다. 내려간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어떤 때는 죽는 것만큼이나 어려울 때도 있습니다. 내려갈 수 있는 마음은 행복한 마음입니다 집안 모든 일은 네가 알아서 해라."
(옮긴 글)
이름아이콘 류재용
2020-03-04 10:45
대단하시고 영특하신 분이시네요 류씨집안에 이런분들이 많이 오셨으면 좋겠네요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3 터기 기행 류근영 2016-01-10 128
102 모란봉악단 세계명곡 메들리 류근영 2016-01-05 149
101 어느 산 입구에 써 있는 글 류근영 2015-12-30 148
100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사랑이야기 류근영 2015-12-23 128
99 중국 산시성 기행 류근영 2015-12-18 141
98 급난지붕(急難之朋) 류근영 2015-12-10 137
97 아내의 빈자리 류근영 2015-12-01 139
96 세상을 보게 해주는 창문 류근영 2015-11-23 135
95 英BBC가 發表한 幸福 류근영 2015-11-21 160
94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가위.바위.보 류근영 2015-11-20 139
93 五福(오복)은 무엇일까요? 류근영 2015-11-19 136
92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류근영 2015-11-17 133
91 어느 버스 운전기사의 가슴아픈 사연 류근영 2015-11-15 134
90 시골의사 박경철박사의 이야기 류근영 2015-11-08 168
89 어느 며느리 이야기 [1] 류근영 2015-11-01 135
88 [감동스토리]홀로된 어느 노인의 삶 류근영 2015-10-29 13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