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4-06-07 (토) 05:02
ㆍ추천: 0  ㆍ조회: 145      
IP: 112.xxx.170
西五陵의傳說

    * 西五陵의傳說 *

    숙종대왕이 수원성 고개 아랫쪽 냇가(지금 수원천 부근)를 지날 무렵 허름한 시골 총각이 관 하나를 옆에 놔두고 슬피 울면서 땅을 파고 있는게 아닌가. 상을 당해 묘를 쓰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파는 족족 물이 스며 나오는 냇가에 묘자리를 파고 있는 더벅머리 총각의 처량한 모습에 "아무리 가난하고 땅이 없어도 유분수지 어찌 송장을 물속에 넣으려고 하는지 희한도 하다" 그래도 무슨 사연이 있겠지 하며 다가갔다. "여보게 총각, 여기 관은 누구 것인고?" "제 어머님 시신입니다" "여기는 왜 파고 있는고?" (짐짓 알면서 딴청으로 묻는다) "묘를 쓰려고 합니다." 짐작은 했지만 어처구니가 없는 숙종이다. "여보게, 이렇게 물이 솟아나고 있는데 어찌 어머니 묘를 쓰려고 하는가?" "저도 영문을 모르겠습니다. 오늘 아침에 어머니께서 갑자기 돌아가셨는데, 갈처사라는 노인이 찾아와 절더러 불쌍타 하면서 이리로 데려와 이 자리에 묘를 꼭 쓰라고 일러 주었습니다. 그 분은 유명한 지관인데, 저기 저 언덕 오막살이에서 혼자 살고 있습니다." 총각은 옷소매로 연신 눈물을 훔치며 자신의 곤혹스런 처지를 처음 보는 양반나리에게 하소연하듯 아뢰었다. 숙종이 가만히 듣자하니 갈처사라는 지관이 괘씸하기 짝이 없었다. 궁리 끝에 지니고 다니던 지필묵을 꺼내어 몇 자 적었다. "여기 일은 내가 보고 있을 터이니 이 서찰을 수원부로 가져가게. 수문장들이 성문을 가로 막거든 이 서찰을 보여주게." 총각은 또 한 번 황당했다. 아침에는 어머님이 돌아가셨지. 유명한 지관이 냇가에 묘를 쓰라고 했지. 이번에는 왼 선비가 갑자기 나타나 수원부에 서찰을 전하라 하지. 도무지 어느 장단에 발을 맞추어야 할지 모를 지경이었다. 그러나 급한 발걸음으로 수원부로 가게 되었다. 서찰에 적힌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어명! 수원부사는 이 사람에게 당장 쌀 삼백 가마를 하사하고, 좋은 터를 정해서 묘를 쓸 수 있도록 급히 조치하라. 수원부가 갑자기 발칵 뒤집혔다. 허름한 시골 총각에게 유명한 지관이 동행되지 않나, 창고의 쌀이 쏟아져 바리바리 실리지를 않나. "아! 상감마마, 그 분이 상감마마였다니!" 총각은 하늘이 노래졌다. 다리가 사시나무 떨리듯 떨렸다. 냇가에서 자기 어머니 시신을 지키고 서 있을 임금을 생각하니, 황송하옵기가 말할 수 없었다. 기쁨보다는 두려움과 놀라움에 몸 둘 바를 몰랐다. 한편 숙종은 총각이 수원부로 떠난 뒤 단단히 혼을 내 주려고 총각이 가르쳐 준 갈처사가 산다는 가파른 산마루를 향해 올라갔다. 단단히 벼르고 올라간 산마루 찌그러져가는 단칸 초막은 그야말로 볼품이 없었다. "이리 오너라" "..............." "이리 오너라" ".............." 한참 뒤 안에서 말소리가 들려왔다. "게 뉘시오?" 방문을 열며 시큰둥하게 손님을 맞는 주인은 영락없는 꼬질꼬질한 촌 노인네 행색이다. 콧구멍만한 초라한 방이라 들어갈 자리도 없다. 숙종은 그대로 문밖에서 묻는다. "나는 한양 사는 선비인데 그대가 갈처사 맞소?" "그렇소만 무슨 연유로 예까지 나를 찾소?" "오늘 아침 저 아래 상당한 총각더러 냇가에 묘를 쓰라했소?" "그렇소" "듣자니 당신이 자리를 좀 본다는데 물이 펑펑 솟아나는 냇가에 묘를 쓰라니 당치나 한 일이요? 골탕을 먹이는 것도 유분수지 어찌 그럴 수가 있단 말이요? " 숙종의 참았던 감정에 어느새 격해저 목소리가 커졌다. 갈씨 또한 촌노이지만 낮선 손님이 찾아와 다짜고짜 목소리를 높이니 마음이 편치 않았다. "선비란 양반이 개 코도 모르면서 참견이야. 당신이 그 땅이 얼마나 좋은 명당터인 줄 알기나 해?" 버럭 소리를 지르는 통에 숙종은 기가 막혔다. (속으로 이놈이 감히 어느 안전이라고, 어디 잠시 두고 보자 하고 감정을 억 누르며) "저기가 어떻게 명당이란 말이요?" "모르면 가만이나 있지, 이 양반아 저기는 시체가 들어가기도 전에 쌀 3백가마를 받고 명당으로 들어가는 땅이 야. 시체가 들어가기도 전에 발복을 받는 자리인데, 물이 있으면 어떻고 불이 있으면 어때? 개코도 모르면 잠자코나 있으시오" 숙종의 얼굴은 그만 새파랗게 질려버렸다. 갈처사 말대로 시체가 들어가기도 전에 총각은 쌀 3백가마를 받았으며 명당으로 옮겨 장사를 지낼 상황이 아닌가! 숙종은 갈처사의 대갈일성에 얼마나 놀랬던지 자신도 모르게 목소리가 공손해 진다. "영감님이 그렇게 잘 알면 저 아래 고래등 같은 집에서 떵떵거리고 살지 않고 이런 산마루 오두막에서 산단 말이오?" " 이 양반이 아무것도 모르면 가만있을 것이지 귀찮게 떠들기만 하네" "아니, 무슨 말씀인지" 숙종은 이제 주눅이 들어 있었다. 저 아래 것들은 남 속이고 도둑질이나 해 가지고 고래등 같은 기와집 가져봐야 아무 소용이 없어. 그래도 여기는 바로 임금이 찾아올 자리여. 지금 비록 초라하지만 나랏님이 찾아올 명당이란 말일세" 숙종은 그만 정신을 잃을 뻔 했다. 이런 신통한 사람을 일찍이 만나본 적이 없었다. 꿈속을 해메고 있는 것 같았다 "그렇다면 왕이 언제 찾아옵니까?" "거, 꽤나 귀찮게 물어 오시네. 잠시 기다려 보오. 내가 재작년에 이 집을 지을 때에 날 받아놓은 것이 있는데, 가만.... 어디에 있더라" 하면서 방 귀퉁이 보자기를 풀어서 종이 한 장을 꺼내어 먼지를 털면서 들여다보더니...... 그만 대경실색을 한다. 그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밖에 나가 큰 절을 올리는 것이었다. 종이에 적힌 시간이 바로 지금 이 시간이었다. 임금을 알아본 것이다. "여보게.... 갈처사, 괜찮소이다. 대신 그 누구에게도 결코 말하지 마시오. 그리고 내가 죽은 뒤에 뭍힐 자리 하나 잡아주지 않겠오" "대왕님의 덕이 높으신데 제가 신하로서 자리 잡아 드리는 것은 무한한 영광이옵니다. 어느 분의 하명이신데 거역하겠사옵니까?" 그리하여 갈처사가 잡아준 숙종의 왕릉이 지금 서울의 서북쪽의 서오릉에 자리한 "명릉"이다. 그 후 숙종대왕은 갈처사에게 3천냥을 하사하였으나, 노자로 30냥만 받아들고 홀연히 어디론가 떠나갔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름아이콘 gujthfers
      2018-03-14 16:28
      <a href="https://clipsoo.com/supercasino/">슈퍼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33casino/">33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worldcasino/">월드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gatsbycasino/">개츠비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asiancasino/">아시안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trumpcasino/">트럼프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livecasino/">라이브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bacarasite/">바카라사이트</a>

      <a href="https://clipsoo.com/mcasino/">엠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casinosite/">카지노사이트</a>
      <a href="https://clipsoo.com/wooricasino/">우리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f1casino/">F1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theking/">더킹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samcasino/">삼삼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mcasino1/">M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koreacasino/">코리아카지노</a>
      <a href="https://clipsoo.com/">필리핀카지노에이전시</a>
      <a href="https://clipsoo.com/online/">온라인카지노</a>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 지갑속에 담긴 사랑이야기 [3] 류근영 2014-06-08 140
      6 西五陵의傳說 [1] 류근영 2014-06-07 145
      5 암소 아홉마리로 배운 인생의 교훈 류근영 2014-06-06 138
      4 원효스님의 도둑 이야기 류근영 2014-06-05 141
      3 유아무와 인생지한( 有我無蛙人生之恨) [1] 류근영 2014-06-04 140
      2 우생마사(牛生馬死)의 교훈 [1] 류근영 2014-06-03 160
      1 알아두면 유익한 생활정보 [3] 류근영 2014-06-01 34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