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4-07-17 (목) 08:56
ㆍ추천: 0  ㆍ조회: 155      
IP: 112.xxx.171
그래 예쁘구나

  

    * 그래 예쁘구나 *

    어느 적적한 주말 아침이었습니다 혼자 살고 있는 집에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어머니 이따 오후에 찾아뵐게요 이제 막 한식구가 된 며느리였습니다 아들 내외는 매주 숙제라도 하듯 집에 들렀고 나도 그 짜여진 일과가 싫지 않았습니다 딩동 딩동 아들 며느리가 왔는지 초인종 소리가 났습니다 어머니 저희 왔어요 어여 오너라 피곤할 텐데 좀 건너뛰지 그러니 어머니 뵙고 싶어서 구럴 수 있나요 입안의 혀처럼 싹싹한 며느리의 시선이 마침 내가 혼자 꺼내보고 있던 앨범에 박혔습니다 먼저 세상을 떠난 애들 아버지가 바닷가에서 폼나게 서 있는 모습 고추를 내놓고 서 있는 아들녀석 앨범엔 가족의 곡절 많은 반세기가 그대로 들어 있었습니다 며느리는 무었보다 제 실랑 벌거숭이 적 사진을 보고 호들갑을 떨었습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앨범 비닐을 벗기고는 사진을 꺼내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기겁을 하며 물었습니다 사진은 왜 ......... 며느리는 당연하다는 듯 대꾸 했습니다 가져가려고요 저희 앨범에 넣어야지요 순간 가슴이 쿵 하고 무너졌습니다 며느리는 사진을 넣어갔고 나는 아들을 데려간 것도 모자라 이젠 사진까지 빼앗아 가나 싶어 섭섭하기 짝이없었습니다 아들 내외가 그렇게 다녀간 후 품안의 자식이란 말만 되뇌이던 어느 날 며느리가 찾아옸습니다 어머니께 드릴게 있어서 잠깐 들렀어요 나한테 함박 웃음을 지으며 며느리가 내민 것은 아들과 며느리 둘이서 살아 온 흔적이 멋지게 편집된 액자였습니다 액자에 끼워진 편지에는 이렇게 씌어 있었습니다 이렇게 잘 키워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그 짧은 글귀를 읽는데 난로를 지핀 듯 가슴이 따뜻해졌습니다 애써 무심한 척 받아들긴 했지만 왜 그리 눈물이 나던지 그래 예쁘구나 나는 결코 귀한 아들을 잃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착하고 예쁜 며느리를 얻은 것이었습니다. 옮긴글
    <
    이름아이콘 유충현
    2014-07-28 08:28
    ~~~~정말..싹싹하네요...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류근영
    2014-07-28 10:30
    댓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3 그래 예쁘구나 [2] 류근영 2014-07-17 155
    22 朝鮮王朝 實錄을 유머스럽게 풀이 [1] 류근영 2014-07-12 162
    21 上善若水 류근영 2014-07-10 132
    20 조아람의 전자 바이올린 연주 모음 [2] 류근영 2014-07-08 128
    19 배추장수의 양심 류근영 2014-07-07 143
    18 귀한 옛 사진들 류근영 2014-07-06 146
    17 1분30초의 그림 [1] 류근영 2014-07-02 142
    16 '옛집'이라는 국수집 류근영 2014-06-27 128
    15    감사합니다 [4] 류재중 2014-07-02 113
    14 목수의 선택 류근영 2014-06-23 125
    13 경주 최부자집의 가훈 [2] 류근영 2014-06-19 167
    12 약을 팔려고 애쓰지 않는 약사 류근영 2014-06-17 157
    11 사랑의 힘 [2] 류근영 2014-06-14 134
    10 누릉지 류근영 2014-06-12 147
    9 전세계로 전파되는 한류(韓流) 영상 [4] 류근영 2014-06-11 141
    8 소록도 이야기 [3] 류근영 2014-06-09 132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