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4-07-07 (월) 06:36
ㆍ추천: 0  ㆍ조회: 144      
IP: 112.xxx.171
배추장수의 양심




      * 배추장수의 양심 *

      주택가를 돌며 야채를 파는 이동 야채가게가 있었습니다. 자, 싱싱한 배추 왔어요. 배추…싸요 싸! 이 가게는 집 앞 골목에 배추, 무 같은 야채를 싣고 와서는 동네 아주머니들을 끌어 모았습니다. 어느 날 외출에서 돌아오는 길에 배추가 하도 싱싱해 보여 여섯 포기를 산 나는 배달을 부탁했습니다. “동, 호수만 가르쳐 주세요. 갖다 드릴 테니까요, 염려마시구요.” 5동 415호요. 나는 아무 의심 없이 동, 호수를 가르쳐 주고는 배추 값을 지불한 뒤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곧 갖다 주마 하던 배추장수는 저물녘이 되어도 오지 않았습니다. 마른 하늘에서 난데없이 먹구름이 몰려오더니 소나기만 한 차례 퍼부었습니다. 비가 와서 늦으려니 하고 기다리던 나는 비가 그치고 밤이 되어도 배추장수가 오지 않자 화가 치밀어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에휴, 그깟 돈 만 원에 양심을 팔다니… 어휴.” 뜨네기 장사꾼을 믿은 당신이 잘못이지. 그냥 잃어버린 셈 쳐요.” 남편은 위로인지 책망인지 모를 소리로 내 심사를 건드렸고 나는 허탈해진 마음으로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 날은 볕이 좋아 빨래를 했습니다. 탈탈 털어서 베란다에 줄맞추어 널고 있던 점심 무렵이었습니다. “딩동.” 누구세요?” 저 혹시 어제 배추 사신 적 있으세요?” 나는 얼른 문을 열었습니다. 대문 앞에는 땀에 절은 허름한 차림의 남자가 서 있었습니다. 어제 그 배추장수였습니다. 나는 반가운 마음보다 책망하는 마음이 앞서 따지듯 싫은 소리를 했습니다. 네, 맞아요. 근데 왜 인제 오셨죠?” 배추장수는 민망한 듯 머리를 긁적이며 쪽지 하나를 내밀었습니다. 동 호수를 적은 종이가 비에 젖어서… 다 번지고 맨 끝에 5자만 남았거든요.” 그는 너무 놀라서 쳐다보는 내 표정엔 아랑곳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 단지 안 5호란 5호는 다 돌아다니다가 날이 어두워져서 그만… 아유 이거 죄송합니다.” 그는 고개까지 숙이며 내게 사과했습니다 그는 숨박꼭질 같은 집 찾기에 정말 지친 듯 입술까지 부르터 있었습니다. 어머나, 난 그런줄도 모르고 그는 점심이라도 먹고 가라고 붙잡는 내 손을 뿌리치고 이제라도 장사를 나가야 한다며 돌아섰고, 나는 그런 그를 의심했던 내가 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가 없었습니다. 옮긴 글
      God is love.♥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3 그래 예쁘구나 [2] 류근영 2014-07-17 155
          22 朝鮮王朝 實錄을 유머스럽게 풀이 [1] 류근영 2014-07-12 162
          21 上善若水 류근영 2014-07-10 132
          20 조아람의 전자 바이올린 연주 모음 [2] 류근영 2014-07-08 128
          19 배추장수의 양심 류근영 2014-07-07 144
          18 귀한 옛 사진들 류근영 2014-07-06 147
          17 1분30초의 그림 [1] 류근영 2014-07-02 143
          16 '옛집'이라는 국수집 류근영 2014-06-27 129
          15    감사합니다 [4] 류재중 2014-07-02 114
          14 목수의 선택 류근영 2014-06-23 126
          13 경주 최부자집의 가훈 [2] 류근영 2014-06-19 168
          12 약을 팔려고 애쓰지 않는 약사 류근영 2014-06-17 157
          11 사랑의 힘 [2] 류근영 2014-06-14 134
          10 누릉지 류근영 2014-06-12 147
          9 전세계로 전파되는 한류(韓流) 영상 [4] 류근영 2014-06-11 142
          8 소록도 이야기 [3] 류근영 2014-06-09 13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