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4-07-06 (일) 08:43
ㆍ추천: 0  ㆍ조회: 147      
IP: 112.xxx.171
귀한 옛 사진들

8.15 해방과 우리의 생활

 

 

아래 사진들은 미군종포토 저널리스트인Don O"Brien이 1945-46년

한국에 일본군 무장 해재를 위해 한국에 진주한 미군과 함께 한국으로

와서 찍은 사진들이다.

한국노인과 사진작가 O'Brien
일본 오키나와에서 한국으로 출발전 미통신대.
찦차앞 범퍼에 세워저 있는 도구는 찰조망을 자르는 장비.
유럽에서 기록사진을 촬영하든 미통신부대(미군은 통신 부대가 기록 사진을

찍는 업무를 담딩한다)는 히틀러의 패망으로 배를 타고 58일간의

긴 항해 끝에 유럽의 반대쪽에 있는 오키나와에 도착했다.

 

일본이 항복을 하고 그해 9월 이들은 오키나와에서 배를 타고
일본

군의 무장해제를 위해 상륙하는 미군과 함께 인천에 상륙했다.

인천항에 도착한 기록사진 요원들과 그들이 사용하는 장비.
악의가 없는 천사 같은 어린아이의 눈을 가진 이 노인이 정말

내 마음을 사로 잡는다.

한강에서 배한척이 물살을 가르며 평화로운 모습으로

어디론가 향해 가고 있다.

핵폭탄 두발을 맞고 항복한 일본에서 귀국한 동포들의 모습.
나는 이들이 어떤 모습으로 귀국을 했는지항상 궁금했다.
해방직후, 아버님 친구도 일본에서 돌아왔으나 그들은 고위직에 있었는지

비행기를 타고 여의도 비행장에서 내렸을 정도로 일본에서 잘 살았었다.

이야기는 1960년초, 아버님 친구들이 모여서 식사를 할 때 직접

그분으로 부터 들은 이야기다.

그래도 감이 잡히지 않았으나 윗사진을 보면서 그들이 어떤

모습으로 어떤 옷을 입고 돌아왔는지 상상을 할수가 있게 되였다.

서울에서 구걸을 하는 걸인의 모습
일본군 무장 해재를 위해 진주한 연합군 환영 행진.
이들이 신은 군화와 복장이 아마 일본군의 군복이 아닐가

하는 추정을 해본다.

일본군의 무장해제를 위해 38선 이북에 진추한 소련군인들과 Don O'brien.
이북에서 남으로 피난을 온 사람들로 부터 6.25 전쟁 휴전 후 이들이

저지른 만행을 정말 많이 들어서 이들이 나는 어릴때 괴물같이 생겼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었다.

북한에 진주한 많은 소련군인들이 형무소에 같여 있든 죄수들도 섞여 있엇

다는 사실을 나이들어 문서를 검색해서 알게 되였다.

평양에서 피난온 연세 많은 이웃으로 부터 소련어로 다와이(내놔),

호로쇼(좋다), 니엣(No)라는 말을 배울 정도였으니 나는 수많은

소련군의 만행을 들으며 자랐다.

북한에서는 소련군을 통칭해서 로스케로 불렀다.
사진작가 Don O'brien의 집차 앞에서 사진을 찍은 로스케.
내가 들은 소련군의 만행 한 토막, 시계를 가져 보지 못했든 소련군은 길에서서

지나가는 행인들의 팔을 검사해서 차고 있는 시계를 모조리 뺏어서

자신의 양팔에 차고 다니다가

태엽을 감을지 몰라 작동하지 않는 시계는 버렸다고 했다.

밀기울이나 곡물 껍질로 만든 검은 빵을 가지고 다니며, 베개로 이용해

잠잘때 사용하다가 배가 곺으면 비고 있는 검은 빵을 뜯어 먹으며, 영하

30도의 한 겨울에도 철길에서 철로를 베고 잠을 잔다는 북한에 진

주한 소련군들의 모습.

 

군표(점령지에 주둔한 군대가 발행하는 돈으로
현지에서만 통용이 가

능하다)를 찍어 들고 다니며 가위로 잘라 가며 사용한 소련군의 영향으

북한 경제에 큰혼돈을 주기까지 했다.

 

내가 상상했든 괴물의 모습 못지 않게
이들에게서 야비함과

잔인함 마져느껴진다.

Don O'brien이 소련군을 만나러 가기 위해서 38선을 향해가다 철로에

서있는 일본군의 장갑으로 무장한 열차를 발견하고 사진을 촬영했다.

상륙하는 미군에 대항하기 위해 특별 제작한 장갑 열차의 모습이다.
장갑열차를 끄는 장갑 증기기관차의 위용.
John R Hodge 미육군 중장.
남한을 통치하는 군정장관 하지 중장이 배를 타고

인천항으로 들어오는 모습이다.

일장기를 내리는 모습을 지켜보는 미군
중앙청에서 항복문서에 서명하는 일본 총독
중앙청에 있는 행사장을 찍은 천연색 사진
1946년 귀국한 이승만 대통령 환영행사
군정장관 하지 중장에게 화환을 증정하는 소녀들
서울 근교에 있는 작은 기차역.
사진을 찍은 오브라인은 아름다운 역사에 매료 되였다고 했으나

서울근교 어디에 이런 역사가 있었는지는 알수가 없다.

이승만 전 대통령 환영행사
36년간 일제의 만행에 지친 모습을 지난 노인
시가행진을 지켜보는 서울 시민들의 모습.
내부모님 세대들의 모습이 보인다.
담뱃대를 물고 구경하는 짚신을 신은 노인
연합군 환영 가두 행진을 하는 보이스카웃과 구경하는 시민들
강원도 동해안에서 찍은 사진에서 보이는 노인은 눈길에서 비록 짚

신을 신고, 여기저기 기은 두루마기를 입었으나 이 분의 눈에서 발

산하는 섬득할 정도로 무서운 눈빛은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위엄

을 보이며, 일제에 압제에도 끄떡없이 버터낸 무서운 저항력을 간

직한 기가 느껴진다.

서울의 시장
하지중장과 서있는 이한국인은 키가 미국인과 같다.
집회에서 통역을 하시는 모습은 아마 한국에서 그당시 미국 유학을 다녀온

저명한 인사가 틀림없다.

하지 장군이 남긴 일화가 있다.
그 내용은 한국에 식량이 부족하다는 보고를 받자 장군은, 계란을

먹으면 되지 않느냐는 말을 해서 현실을 무시한(현실을 몰라서)

말로 오랫동안 한국 사회에 회자되였든 말을 남겼다.

눈길을 걷는 농부
한국 철도 종사자들 교육용 자료를 만들기 위해 한강

철교를 촬영하는 오브라이엔

물통을 머리에 이고 있는 여인.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3 그래 예쁘구나 [2] 류근영 2014-07-17 155
22 朝鮮王朝 實錄을 유머스럽게 풀이 [1] 류근영 2014-07-12 162
21 上善若水 류근영 2014-07-10 132
20 조아람의 전자 바이올린 연주 모음 [2] 류근영 2014-07-08 128
19 배추장수의 양심 류근영 2014-07-07 143
18 귀한 옛 사진들 류근영 2014-07-06 147
17 1분30초의 그림 [1] 류근영 2014-07-02 143
16 '옛집'이라는 국수집 류근영 2014-06-27 129
15    감사합니다 [4] 류재중 2014-07-02 114
14 목수의 선택 류근영 2014-06-23 126
13 경주 최부자집의 가훈 [2] 류근영 2014-06-19 168
12 약을 팔려고 애쓰지 않는 약사 류근영 2014-06-17 157
11 사랑의 힘 [2] 류근영 2014-06-14 134
10 누릉지 류근영 2014-06-12 147
9 전세계로 전파되는 한류(韓流) 영상 [4] 류근영 2014-06-11 141
8 소록도 이야기 [3] 류근영 2014-06-09 13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