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5-05-19 (화) 05:59
ㆍ추천: 0  ㆍ조회: 137      
IP: 119.xxx.15
고시래의 유래

* 고시래의 유래 *

들에 나가 일을 하다 새참이나 점심을 먹을 때 또는 야외에서 식사를 할 때 첫 숟가락을 떠서 들판에 던지며 "고시래"라고 말하는 풍속이 있다. 그래야 풍년이 들고 복을 받는다고 한다. 여기에는 도선국사 또는 진묵대사, 그 외 이름난 지사의 이야기라고 하는 설화가 있다. 옛날 고씨 성을 가진 예쁘고 착한 처녀가 있었다. 하루는 냇가에서 빨래를 하는데 탐스럽게 생긴 복숭아가 하나 떠내려와 남몰래 건져서 먹었다. 그런데 그 후로 잉태하여 배가 불러오더니 아들을 낳았다. 처녀의 부모가이를 망측한 일이라 하여 어린아이를 개울가에 갖다 버렸다. 그때는 마침 엄동설한이라 몹시 추운 날이었는데 갑자기 까마귀 수천 마리가 무리를 지어 날아와서는 날개를 서로 이어 어린아이를 덮어 주고 먹이를 구해 다 주어 수십 일이 지나도 어린아이가 죽지 않았다. 이를 보고 처녀의 부모가 이상히 여겨 다시 데려다 길렀다. 그리고 복숭아를 먹고 낳은 아들이라 하여 이름을 도손(桃孫) 이라고 지어 주었다. 도손은 자라서 출가하여 스님이 되었으며 중국에 건너가 도통한 스승으로부터 천문과 지리와 음양의 비법을 배워 풍수지리에 통달하게 되었다. 그가 귀국하자 시집도 못 가고 혼자 산 어머니가 돌아 가셨다. 도손은 명당을 찾아 어머니를 묻기로 했다. 그러나 다른 자식도 없고 복숭아를 먹고 태어난 자신도 중이 되었기 때문에 발복이 무슨 소용이겠는가 하면서 어머니를 산에 묻지 않고 들 한 가운데에 묻었다. 사람들은 풍수지리에 통달한 사람이 어머니를 산에 묻지 않고 들에다 묻었다고 욕하였다. 그러나 도손은 "여기가 배고프지 않은 명당이다."하며 그대로 두었다. 농사철에 근처의 농부가 일을 하다가 점심을 먹을 때 제사를 지내주는 자손도 없는 묘를 보니 불쌍한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 농부는 들에서 일하다가 밥을 먹을 때면 "고씨네- "하면서 그 여자의 성을 부르며 밥 한술 을 던져주었다. 그런데 그 해에 가뭄으로 흉년이 들어 다른 집들은 농사가 다 망쳤는데, 그 농부의 농사만 풍년이 들었다. 사람들은 그것이 고씨네 무덤에 적선을 했기 때문이라며 그 다음부터 는 서로 묘에 음식을 갖다주며 "고씨네-"하고 불렀다. [주]세월이 흐름에 따라 발음의 변화로 인하여 고씨네가 고시래 로 변음 된 것이라 볼 수 있으며 그 후로 들에 밥 한술을던지며 고시래"하는 습관이 지금에까지 전해지고 있는 것으로추정된다. 옮긴글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1 시베리아 툰드라의 주인공 네네츠족의 삶 [1] 류근영 2015-08-14 142
    70 홀로 있는 시간 류근영 2015-08-11 147
    69 행복을 여는 작은 비밀번호 류근영 2015-07-29 770
    68 약속을 지키는 사람 류근영 2015-07-19 136
    67 월남 패망을 아십니까? 류근영 2015-07-07 141
    66 평양과 금강산 모습 류근영 2015-07-05 144
    65 스페인 북부 기행 류근영 2015-06-20 125
    64 중국비경 [1] 류근영 2015-06-12 144
    63 옛사진 [1] 류근영 2015-06-07 139
    62 메르스에대하여 깔끔하게 정리해 놓은글 류근영 2015-06-06 108
    61 옛날 임금님들의 친필 류근영 2015-05-25 148
    60 생활속의 지혜 200 여가지 류근영 2015-05-23 149
    59 아마죤, 너무나 황홀한 풍경 [1] 류근영 2015-05-23 149
    58 고시래의 유래 류근영 2015-05-19 137
    57 萬里長城 이야기 류근영 2015-05-12 141
    56 베트남의 구찌터널 류근영 2015-05-05 14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