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5-09-11 (금) 14:08
ㆍ추천: 0  ㆍ조회: 138      
IP: 218.xxx.224
故 정주영 회장의 감동실화

♡고 정주영 회장의 감동실화♡


1975년 여름 어느 날,

박 정희 대통령이 현대건설의 정 주영 회장을

청와대로 급히 불렀다.

'달러를 벌어들일 좋은 기회가 왔는데 일을 못하겠다는 작자들이 있습니다.

지금 당장 중동에 다녀오십시오.

만약 정 사장도 안 된다고 하면 나도 포기(抛棄)하지요.”

정 회장이 물었다. “무슨 얘기입니까?”

'1973년도 석유파동으로 지금 중동국가들은 달러를 주체하지 못 하는데
그 돈으로 여러 가지 사회 인프라를 건설하고 싶은데,

너무 더운 나라라 선뜻 일하러 가는 나라가 없는 모양입니다.

우리나라에 일할 의사를 타진해 왔습니다.

관리들을 보냈더니, 2주 만에 돌아와서 하는 얘기가 너무 더워서

낮에는 일을 할 수 없고, 건설공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물이 없어

공사를 할 수 없는 나라라는 겁니다.”


그래요, 오늘 당장 떠나겠습니다.”

정 주영 회장은 5일 만에 다시 청와대에 들어가 박 정희 대통령을 만났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하늘이 우리나라를 돕는 것 같습니다.”


무슨 얘기요?”

“중동은 이 세상에서 건설공사 하기에 제일 좋은 지역입니다.”

“뭐요!”
“1년 12달 비가 오지 않으니 1년 내내 공사를 할 수 있고요.”

또 뭐요?”

“건설에 필요한 모래, 자갈이 현장에 있으니 자재 조달이 쉽고요”


“물은?”

그거야 어디서 실어오면 되고요.”

50도나 되는 더위는?”

천막을 치고 낮에는 자고 밤에 일하면 되고요.“

박 대통령은 부자를 눌러 비서실장을 불렀다.

'임자, 현대건설이 중동에 나가는 데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것은 모두 도와줘!”

정 회장 말대로 한국 사람들은 낮에는 자고,

밤에는 횃불을 들고 일을 했다.

세계가 놀랐다.

달러가 부족했던 그 시절,

30만 명의 일꾼들이 중동으로 몰려나갔고 보잉 747 특별기편으로

달러를 싣고 들어왔다.

 

 

故 정주영 회장님 冥福을 빕니다. 

 

 

 


故 정주영 회장이 잠들어있는 검단산 전경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87 깊이 생각을 하게하는 이야기 류근영 2015-10-25 132
86 가슴 뭉쿨한 이야기 류근영 2015-10-22 147
85 죽은 사람이 지옥 갔는지 극락 갔는지 아는 법 류근영 2015-10-21 140
84 老化 遲延 10 訓 류근영 2015-10-20 135
83 八味(인생의 8가지 맛) 류근영 2015-10-15 139
82 주왕산(周王山)의 가을 [1] 류근영 2015-10-13 134
81 아버지 그 이름 너무 슬픕니다 류근영 2015-10-08 139
80 구두 닦는 철학자 류근영 2015-10-04 135
79 암(癌)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류근영 2015-10-03 132
78 류근영 2015-09-30 124
77 좋은 친구가 그리운 날 류근영 2015-09-26 131
76 1900년대 초기 우리 조상들의 생활상 류근영 2015-09-17 137
75 故 정주영 회장의 감동실화 류근영 2015-09-11 138
74 1초 동안에 상큼한 말 한마디 ! 류근영 2015-09-06 140
73 참 貴重한 健康에 關한 資料 류근영 2015-09-04 132
72 9월은 멀리만 있는줄 알았습니다 류근영 2015-09-01 13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