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작성자 류근영
작성일 2018-01-23 (화) 05:19
홈페이지 http://cafe.daum.net/hyodock
ㆍ추천: 0  ㆍ조회: 147      
IP: 124.xxx.145
어느 할머니의 수표 [감동스토리]

 .
 
 

 어느 할머니의 수표 [감동스토리] 
 
어느 등산가가 등산을 
하다가 길을 잃었습니다, 
 
 해가 저물고 갑자기 눈보라까지 쳐서 
이제 죽었다고 생각할 쯤 
멀리서 작은 불빛이 보였습니다, 
작은 초가삼간 집이였습니다. 
 
 그는 거의 탈진 상태에서 
"계십니까? 계십니까?"
  그때 어떤 할머니가 나왔습니다.. 
그는 무조건 들어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얼마가 지났을까?
   
할머니가 자신을 간호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정신이 드오?"  
"아,, 죄송합니다,, 
허락도 없이 이렇게 폐를 끼쳐서,,"  
" 아니오,, 더 머물다 가시오,, 
눈보라가 멈추려면 며칠은 더 있어야 한다오"
   
할머니는 가난했지만 
회장에게 겨울 양식을 꺼내어 
함께 며칠을 보냈습니다.  
   등산가는 눈보라가 끝나기만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할머니는 자신을 아들을 
대하듯이 정성껏 보살펴주었습니다.
   
" 나도 자네만한 아들이 있었다오,, 
지금은 이 세상에 없지만,,,  
이놈의 산이 문제요,, 이놈의 산이 변덕이라,,"
 등산가는 이 생명의 은인인 할머니에게 
보답하기 위해 어떻게 해드릴까 생각을 했습니다.  
  
할머니 집을 보니 온통 구멍이 나고 
차가운 바람이 들어왔습니다,
"그래 할머니 집을 따듯하게 살 수 
있도록 새로 사드려야겠구나"  
그 등산가는 다름아닌 거대기업의 
사업가 회장이였습니다.  
 
눈보라가 끝나는 날 회장은 몰래 백지수표를 
꺼내 거액의 수표를  적어 봉투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할머니에게 말했습니다.  
" 할머니 이거 받으세요"  
"이게 뭐요?"  
"이제 이거면 겨울을 따듯하게 
보내실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는 회장은 미소를 지으며 떠났습니다.  
 
 그리고 몇년 후 회장은 
다시 그 산에 등산을 가게 되었습니다.  
할머니가 과연 따듯하게 지내고 계실까 
궁금도 하고 해서 끔찍한 등산 경험이였지만 
그 산으로 다시 떠났습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 집은 그대로 있는 것이였습니다.  
뛰어들어가자 방안에서 부패한 냄새가 
진동을 하고 할머니는 홀로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아마도 겨울양식도 없고 작년에 너무 추워 
동사한듯 보였습니다..
   
" 아니 이럴수가,,, 
내가 분명 그 큰 돈을 드렸는데..?"  
 
그 때 자신이 준 수표는 
문의 구멍난 곳에 문풍지로 
사용하고 계셨습니다.  
 
 "아뿔사.."  
 그때서야 회장은 자신의 잘못을 후회하며 
할머니를 양지바른 곳에 묻어드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답니다.  
 
가장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면 
휴지 조각이 되는구나 ..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거나 
깨닫지 못하게 하면 아무 의미가 
없는 휴지조각이구나...  

어쩌면 내 주변에도 휴지조각같지만 
귀한 것이 있을 수도 있고..  
할머니가 주신 그 귀한 음식이 
어쩌면 내겐 귀한 보석인데 
난 그것을 휴지로 드렸구나,,,  
 
여러분 우리 주변에도 이렇게 귀한 수표같이 
귀한 것들이 있지만, 깨닫지 못하여 문풍지로 
사용하는 것이 있지는 않습니까? 
주변을 잘 돌아 보십시요.


- 좋은글 중에서 -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35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만남입니다 류근영 2018-08-17 192
134 어느 산골의 외상값 류근영 2018-05-03 198
133 일반 제 16회 설중매문학 신춘문예에 종원 류두희 당선 [1] 류두희 2018-04-04 113
132 인연과 사랑 류근영 2018-03-29 144
131 사람은 '일회용'이 아니다 류근영 2018-03-16 151
130 세상에서 가장 살기 좋은 천국은... 류근영 2018-03-07 181
129 북한 삼지연 관연악 악단 공연 [1] 류근영 2018-02-23 177
128 어느 할머니의 수표 [감동스토리] 류근영 2018-01-23 147
127 밝은 생각 , 맑은 눈으로 류근영 2017-11-19 143
126 인생은 음악처럼 류근영 2017-11-19 141
125 시련은 축복입니다 류근영 2017-11-19 144
124 안간공대종파 종회원에게 류병혁 2017-08-08 119
123 동자훈(童子訓) 류근영 2017-04-06 171
122 (유머) 고승의 말씀 류근영 2017-01-12 263
121 謹賀新年 류근영 2016-12-31 161
120 에스토니아 4부 류근영 2016-06-17 158
12345678910